자유게시판

이웃 여성 집 앞에서 자위하고 택배에 정액 묻혀 재포장한 남성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qhgjavmfkwk
작성일

본문

아래층에 사는 여성의 집 앞에서 자위행위를 하고 택배를 훔쳐 정액을 묻혀 돌려놓는 등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.

 

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1-1부(부장판사 성지호)는 공연음란 및 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A(21)씨 항소심에서 징역 8개월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와 아동·청소년 관련기관 및 장애인복지시설 각 5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.

 

A씨는 지난해 6월에서 10월까지 서울 서대문구의 자신이 주거하는 다세대주택 2층 앞 복도에서 바지를 내리고 자위행위를 해 정액을 현관문에 묻히고 콘돔을 현관문에 끼워넣는 등 5회에 걸쳐 공연음란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.

 

검찰 조사에서 A씨는 “사람은 없지만 누군가 올 수 있는 곳에서 자위행위를 하는 것이 저에게 성적 쾌감을 줬다”고 진술했다.

...

2심 재판부는 “김씨가 1심에서 일부 부인했던 범죄사실을 포함해 이 사건 공소사실 전부 자백하며 반성하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”며 “피해자와 합의해 선처를 탄원하고 있다”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.

http://m.segye.com/snsView/20211028507761?sns=np#b

관련자료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+ 공지글


+ 최근글


  • 글이 없습니다.

+ 새댓글


  • 댓글이 없습니다.

통계


  • 현재 접속자 56 명
  • 오늘 방문자 177 명
  • 어제 방문자 186 명
  • 최대 방문자 640 명
  • 전체 방문자 150,638 명
  • 오늘 가입자 0 명
  • 어제 가입자 0 명
  • 전체 회원수 3,388 명
  • 전체 게시물 90,374 개
  • 전체 댓글수 31 개